공지사항

공지사항

[보도자료]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서울대학교 김종암 교수, KAIST 김재철AI대학원 예종철 교수, 고등과학원 김상현 교수 선정

대한수학회 826 2023-11-29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이종호)와 대한수학회(회장 박종일)는 2023년 「올해의 최석정상」 수상자로 서울대학교 김종암 교수, KAIST 김재철AI대학원 예종철 교수, 고등과학원 김상현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의 최석정상」은 조선시대 정치가이자 학자였던 최석정의 수학적 업적을 기리고자 2021년 신설되었으며, 수학, 수학의 활용(산업수학, 인공지능, 빅데이터 포함) 및 수학문화 확산에 기여한 과학기술인을 선정하여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천만원을 수여한다. 

 

  먼저, 김종암 교수는 유체역학 계산분야의 여러 난제에 대해 수치해석을 활용한 폭넓은 연구를 수행하여 산업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수학적 이론과 물리적 모델링에 근거한 효율적 계산 알고리즘을 다수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하여, 국내외 산업수학과 전산유체역학 분야 발전에 공헌하였다.

 

  김종암 교수는 “전산유체역학 분야에서 수학적 이론에 기반한 알고리즘 개발과 활용은 중요한 부분이며, 수학계에서 이 부분에 많이 공감해주셨기에 수상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앞으로도 수학의 활용 범위를 넓히고 공학적 한계를 극복하는데 더 정진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다음으로, 예종철 교수는 의료 인공지능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전문가로서 특히, 자기공명영상(MRI) 등에 상용화된 압축센싱이라는 전통적인 인공지능 기법에서부터 딥러닝 및 확산모델에 이르는 다양한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개척하고 의료분야에 적용하여 의료 인공지능의 선도적 발전과 수학 분야 딥러닝 보급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예종철 교수는 “인공지능 분야에서 심도깊은 연구를 지속하여 수학과 공학, 그리고 의료를 포함한 다양한 응용분야에서 공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상현 교수는 고등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주제에 대한 수학 대중강연을 약 10년간 지속적으로 진행하였고, ‘연속체 가설’, ‘리만가설’ 등 전문적인 현대수학의 다양한 주제들을 공중파 방송과 교양서적 ·칼럼 등을 통해 일반인에게 소개하는 등 국내 수학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김상현 교수는 “존경하는 한국 수학자 최석정에 헌정하는 상을 받게 되어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모르는 것에 대한 말은 아끼고 잘 아는 것에 대한 이야기는 더욱 솔직하게 나누는 자세’로 앞으로도 대중강연에서 많은 사람들과 배움을 나누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